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같은 날 열리는 축제…괴산, 음성 어디로 갈까

괴산 고추축제 내달 1일부터 4일까지
음성청결고추축제 내달 1일부터 3일까지
"관광객 분산 …행정력 집중"
양 지자체 볼거리로 유치전

  • 웹출고시간2016.08.15 18:07:40
  • 최종수정2016.08.15 18:07:44
[충북일보] 올해는 괴산고추축제와 음성청결고추축제가 같은 시기에 열리게 되면서 관광객 분산 우려와 함께 양 자치단체간 보이지 않는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고추를 소재로 한 축제로 인접한 괴산군과 음성군이 시기를 달리해 매년 열리고 있지만 올해처럼 같은 기간에 개최되기는 처음이다.
매년 괴산이 8월중에 개최했고 음성은 9월 중순 이후에나 축제기간을 잡았었다. 올해는 추석이 9월 중순에 자리잡으면서 매년 설성문화제와 함께 열리는 음성청결고추축제가 앞당겨져 9월1일부터 3일간 열리게 됐다. 괴산군은 일찌감치 지난 2월께 9월1일부터 4일까지 축제 기일을 잡았으나 음성군이 같은 기간에 축제기간을 잡으면서 같은 시기에 열리게 됐다.

음성군 축제 관계자는 "9월1일부터 4일까지 열리는 지역향토문화축제인 설성문화제와 항상 같은 기간내에 음성청결고추축제를 하기 때문에 괴산고추축제 기간을 피할 수 없었다"는 입장이다.

괴산군 축제 관계자는 "괴산고추축제는 5년 연속 문화관광 유망축제로 선정된데 이어 우수축제로 가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는데 음성군에서 같은 기간에 고추축제를 잡아 관광객이 분산될까 우려된다"면서도 "이번에 우수축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남은기간 동안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고추축제를 찾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올해는 어디로 더 향할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괴산고추축제위원회와 음성청결고추축제추진위원회는 다양한 볼거리 제공으로 관광객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

괴산고추축제위원회는 세계고추 전시회, 전국고추요리경연대회, 고추달린 물고기를 잡아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특히, 지난해 큰 인기를 얻었던 황금고추를 잡아라는 올해 참여인원을 확대실시하고 여기에 올해 처음으로 도입한 퍼레이드 및 플래시몹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음성청결고추축제추진위원회는 불꽃놀이, 소비자와 생산자 어울림마당, 고추테마전시관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음성청결고추축제의 백미인 음성청결고추 아줌마 선발대회와 미스터고추 선발대회는 매년 재미를 더하고 있어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음성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희범 충북대 교수, 자궁경부암 치료에 효과 좋은 '엿' 생산

[충북일보]충북대 약학대 혁신암치료제연구센터 이희범(52) 교수가 꾸지뽕나무 추출물을 사용해 자궁경부암 치료 효능이 있는 '전통단과(엿)'를 개발해 관심을 끌고 있다.. 이 교수는 한국이 원산지로 추정되는 '꾸지뽕나무(학명 Cudrania tricuspidata)' 추출 약리성분이 자궁경부암 예방과 치료에 우수한 효능이 있다는 것을 입증해냈다. 또 그 약리성분을 쉽게 섭취할 수 있는 제품인 '전통단과(엿)'를 개발, 특허등록을 했다. 환자와 일반인을 우롱해 돈을 버는 수단이 된 '건강보조식품'에 환멸을 느낀 그는 상업으로서가 아닌, 암 환자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건강에 도움을 주는 일반식품'을 선물하고 싶었다. 동의보감에는 꾸지뽕나무가 여성질환 치료에 우수한 효능이 있다는 기록이 있지만,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못한 상태였다. 그는 꾸지뽕나무의 열매와 줄기, 잎 등 모든 부위를 시료로 갖고 자궁경부암 효능 연구에 들어갔다. 연구의 효율과 타당성을 높이기 위해 꾸지뽕으로부터 추출물을 얻어내는 작업은 추출물 분획, 물질분석 규명전문가인 충북대 식품생명공학과 연구실 정헌상 교수에게 의뢰했다. 또 효능의 검증은 국내 자궁경부암 연구분야의 선봉인 건국대 세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