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만득이 사건' 고모씨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지정

청주시, 이달부터 생계비·주거급여 지급

  • 웹출고시간2016.08.11 17:29:48
  • 최종수정2016.08.11 17:29:48
[충북일보] 19년간 축사에서 강제노역하다 최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 청주 지적 장애인 고모(47) 씨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지정됐다.

청주시는 11일 지적 장애 2급인 고씨와 그의 누나(51)를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어머니(77)는 수급자 지정 시 소득 인정액이 103만7천916원(3인 가구 기준)을 초과해 제외됐다.

시는 부모와 생계 및 주거를 같이하는 30세 이상이며 1~4급 등록 장애인으로 배우자 없는 자녀 등에 모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고씨와 고씨의 누나는 이달부터 매월 생계비 73만5천원, 주거급여 8만5천800원 등 총 82만800원의 기초생활수급비를 받는다.

이들은 장애인 연금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민연금관리공단으로부터 장애등급 판정을 받게 되며 기간은 한 달 정도가 소요될 전망이다.

앞서시는 지난달 '청주시 긴급복지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적용, 고씨의 생활을 돕기 위한 긴급지원 생계비 92만원을 지원했다.

시 관계자는 "고씨 가족이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장애인 연금도 이른 시일 안에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주 청원경찰서는 지난 8일 고씨를 강제 노역시키고 학대한 혐의(준감금 등)로 오모(62)씨를 구속하고, 남편 김모(68) 씨를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희범 충북대 교수, 자궁경부암 치료에 효과 좋은 '엿' 생산

[충북일보]충북대 약학대 혁신암치료제연구센터 이희범(52) 교수가 꾸지뽕나무 추출물을 사용해 자궁경부암 치료 효능이 있는 '전통단과(엿)'를 개발해 관심을 끌고 있다.. 이 교수는 한국이 원산지로 추정되는 '꾸지뽕나무(학명 Cudrania tricuspidata)' 추출 약리성분이 자궁경부암 예방과 치료에 우수한 효능이 있다는 것을 입증해냈다. 또 그 약리성분을 쉽게 섭취할 수 있는 제품인 '전통단과(엿)'를 개발, 특허등록을 했다. 환자와 일반인을 우롱해 돈을 버는 수단이 된 '건강보조식품'에 환멸을 느낀 그는 상업으로서가 아닌, 암 환자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건강에 도움을 주는 일반식품'을 선물하고 싶었다. 동의보감에는 꾸지뽕나무가 여성질환 치료에 우수한 효능이 있다는 기록이 있지만,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못한 상태였다. 그는 꾸지뽕나무의 열매와 줄기, 잎 등 모든 부위를 시료로 갖고 자궁경부암 효능 연구에 들어갔다. 연구의 효율과 타당성을 높이기 위해 꾸지뽕으로부터 추출물을 얻어내는 작업은 추출물 분획, 물질분석 규명전문가인 충북대 식품생명공학과 연구실 정헌상 교수에게 의뢰했다. 또 효능의 검증은 국내 자궁경부암 연구분야의 선봉인 건국대 세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