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08.09 13:26:16
  • 최종수정2016.08.09 13:26:26

진천 자연휴양림이 여름 휴가철을 맞아 전국에서 몰려드는 이용객들로 북적이며 힐링 장소로 명성을 얻고 있다. 자연휴양림 전경

[충북일보=진천] 생거진천 자연휴양림(진천군 백곡면 명암마을)이 전국 최고의 힐링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생거진천 자연휴양림은 2014년 7월 221ha의 임야에 총사업비 70억을 들여 조성됐다.

이곳엔 산림문화휴양관(12객실) 881㎡, 연립동(2객실)372㎡, 숲속의집(6객실) 134㎡의 규모로 조성됐다.

휴양시설은 총20객실로 연중운영하고 있으며, 이용객은 2015년 7천714명, 2016년 8월 9일 기준 9천,315명으로 이용객 수가 급증하고 있다. 이 같은 추세로는 올해 말 기준 이용객은 2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여름 휴가철인 7~8월 누적 이용객 수가 3천900여명에 이르고 객실예약이 조기에 마감되는 이용객들이 급증하고 있다.

자연휴양림 내에는 객실 이용자를 위한 어린이물놀이장이 운영 중이며 족구장 및 배드민턴장 등 힐링과 동시에 체육활동을 위한 시설도 마련돼 있다.

특히 '무제봉 숲 채화 프로그램'을 통해 산림문화휴양관→숲속의집→습체원→무제봉→고사리잔디광장→전망대→송림정→산림문화휴양관으로 이어지는 1시간 30분의 생태체험 탐방코스를 숲 해설사가 동행하며 안내하고 있어 관광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텃밭운영으로 어린이들에게 상추, 깻잎, 토마토 등의 채소를 직접 수확할 수 있게 해 생태체험의 기회도 제공하고 있다.

진천군 관계자는 "2014년 개장 이후 해마다 이용객들이 급증하고 잇다"며 "앞으로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과 추가적 부대시설 확충을 검토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편 휴양림 이용에 대한 예약은 생거진천자연휴양림 홈페이지(rest.jincheon.go.kr)를 통해서만 가능하며, 당일 예약 취소분만 전화(043-539-3551~5번) 예약이 가능하다.

진천 / 조항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희범 충북대 교수, 자궁경부암 치료에 효과 좋은 '엿' 생산

[충북일보]충북대 약학대 혁신암치료제연구센터 이희범(52) 교수가 꾸지뽕나무 추출물을 사용해 자궁경부암 치료 효능이 있는 '전통단과(엿)'를 개발해 관심을 끌고 있다.. 이 교수는 한국이 원산지로 추정되는 '꾸지뽕나무(학명 Cudrania tricuspidata)' 추출 약리성분이 자궁경부암 예방과 치료에 우수한 효능이 있다는 것을 입증해냈다. 또 그 약리성분을 쉽게 섭취할 수 있는 제품인 '전통단과(엿)'를 개발, 특허등록을 했다. 환자와 일반인을 우롱해 돈을 버는 수단이 된 '건강보조식품'에 환멸을 느낀 그는 상업으로서가 아닌, 암 환자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건강에 도움을 주는 일반식품'을 선물하고 싶었다. 동의보감에는 꾸지뽕나무가 여성질환 치료에 우수한 효능이 있다는 기록이 있지만,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못한 상태였다. 그는 꾸지뽕나무의 열매와 줄기, 잎 등 모든 부위를 시료로 갖고 자궁경부암 효능 연구에 들어갔다. 연구의 효율과 타당성을 높이기 위해 꾸지뽕으로부터 추출물을 얻어내는 작업은 추출물 분획, 물질분석 규명전문가인 충북대 식품생명공학과 연구실 정헌상 교수에게 의뢰했다. 또 효능의 검증은 국내 자궁경부암 연구분야의 선봉인 건국대 세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