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토종붕어 치어 150만 마리 방류

내수면 생태계 회복을 위해 어업인들 발 벗고 나서

  • 웹출고시간2016.08.01 12:54:31
  • 최종수정2016.08.01 12:54:31
[충북일보=충주] 충주시는 내수면 생태계 회복을 위해 7월 27~29일까지 충주호와 탄금호에 토종붕어 치어 150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류행사에서 시는 치어 20만 마리를 매입해 방류했고, 어업인들이 직접 키운 치어 130만 마리를 방류했다.

붕어는 어업인은 물론 낚시인에게도 인기가 많은 물고기이며, 수중 생태계의 중간 허리역할을 담당하는 지표생물로 존재가치가 높다.

이에 어업인들은 칠금동과 수안보면에 치어 양식장을 조성해 130만 마리를 생산하고, 충주호와 5개 저수지에 방류하게 됐다.

붕어는 충주댐 담수를 시작한 1986년부터 1990년까지 약 5년간은 어망을 들 수 없을 만큼 자원이 풍부해 물속에 다시 쏟아 부을 정도로 천대를 받는 물고기였고, 산지 가격이 1kg에 500원 이하에 거래됐다고 한다.

그 무렵에는 충주댐 '붕어회'와 '붕어찜'이 충주의 대표 음식이라 할 정도로 인기를 얻었고, 붕어회를 먹기 위해 전국에서 충주를 찾는 이들이 많아 붕어회로 부자가 된 횟집도 많았다.

그러나 90년대 중반부터 충주댐에서 붕어 자원이 급격히 감소돼 희귀어종으로 바뀌었고, 30년이 지난 지금은 옛 추억 속에만 향수로 남아있다.

붕어 자원의 감소는 산란기 댐 수위변동이 심해 산란해 놓은 알이 말라 죽고 블루길, 배스 등 외래어종의 확산과 지속적인 포획작업으로 인한 결과로 풀이된다.

토종붕어는 잡식성으로 수서곤충이나 물벼룩, 연한 식물 등을 먹고 자라지만 생태계를 교란시키는 육식성 블루길, 배스에게 알과 치어들이 잡아먹혀 증식에 어려움이 많다.

서요안 친환경축수산팀장은 "치어 방류가 내수면 어족자원 증식은 물론 수중 생태계 균형유지에 기여해 어업인 소득증대와 많은 낚시인들이 충주를 찾아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희범 충북대 교수, 자궁경부암 치료에 효과 좋은 '엿' 생산

[충북일보]충북대 약학대 혁신암치료제연구센터 이희범(52) 교수가 꾸지뽕나무 추출물을 사용해 자궁경부암 치료 효능이 있는 '전통단과(엿)'를 개발해 관심을 끌고 있다.. 이 교수는 한국이 원산지로 추정되는 '꾸지뽕나무(학명 Cudrania tricuspidata)' 추출 약리성분이 자궁경부암 예방과 치료에 우수한 효능이 있다는 것을 입증해냈다. 또 그 약리성분을 쉽게 섭취할 수 있는 제품인 '전통단과(엿)'를 개발, 특허등록을 했다. 환자와 일반인을 우롱해 돈을 버는 수단이 된 '건강보조식품'에 환멸을 느낀 그는 상업으로서가 아닌, 암 환자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건강에 도움을 주는 일반식품'을 선물하고 싶었다. 동의보감에는 꾸지뽕나무가 여성질환 치료에 우수한 효능이 있다는 기록이 있지만,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못한 상태였다. 그는 꾸지뽕나무의 열매와 줄기, 잎 등 모든 부위를 시료로 갖고 자궁경부암 효능 연구에 들어갔다. 연구의 효율과 타당성을 높이기 위해 꾸지뽕으로부터 추출물을 얻어내는 작업은 추출물 분획, 물질분석 규명전문가인 충북대 식품생명공학과 연구실 정헌상 교수에게 의뢰했다. 또 효능의 검증은 국내 자궁경부암 연구분야의 선봉인 건국대 세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