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송 생태공원조성 힘 모은다

청주시·충북개발공사 등 5개 기관·단체
생태환경 보존 사업 업무협약 체결
2019년까지 금개구리·두꺼비 서식지 조성

  • 웹출고시간2016.07.25 17:08:48
  • 최종수정2016.07.25 17:08:54

25일 청주시청 접견실에서 이승훈 청주시장을 비롯한 금강유역환경청, 충북개발공사, 오송역세권지구 도시개발사업조합, 충북 오송지역 멸종위기 야생동물 보호를 위한 협의회 관계자들이 오송생태공원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청주] 각종 개발로 터전을 잃은 금개구리 등을 위한 생태공원이 조성된다.

청주시와 충북개발공사, 오송역세권지구 도시개발사업조합 등 5개 기관·단체는 25일 시청 접견실에서 오송생태공원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송생태공원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에 걸쳐 사업비 20억원을 들여 흥덕구 오송읍 연제리 623번지 일원 2만6천729.9㎡에 방문자센터 1개동과 서식지·생태통로를 설치하는 것으로, 전국 최초로 개발사업자와 행정기관 등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생태환경 보존 시범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야생생물 보호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오송 1생명과학단지 내 습지상태로 금개구리(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가 서식하고 있고 두꺼비 산란이 발견되고 있는 오송읍 연제리 623번지 폐기물처리시설 예정부지 주변을 이주 적지로 보고, 오송읍 일대 추진 둥인 오송제2생명과학단지, 오송역세권개발지구 도시개발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금개구리와 맹꽁이의 임시서식지로 제공해 왔다.

시는 인근 공북리 음나무(천연기념물 제305호), 연제리 모과나무(천연기념물 제522호), 장작골공원(근린공원), 병천천 겨울철 고니(천연기념물 제201호)도래지 등의 훌륭한 생태자산과 연계해 생태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폐기물처리시설 부지와 주변 생태자산을 활용한 생태학습·체험벨트를 구축하면 유아부터 초·중·고등학생 및 일반인들의 생태학습·체험장은 물론 힐링공간의 기능을 충분히 발휘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학 창업보육센터를 찾아서 - 서원대 ㈜K-ICT

[충북일보] 비장애인들에겐 손쉬운 '특정 장소 이동'이 장애인들에겐 전쟁과도 같다. 특히 시각 장애인들에겐 생사를 건 모험이 될 수도 있다. 건물 내부에 들어선 비장애인들은 대부분 1층 로비에 안내된 층별에 따라 계단이나 엘리베이터 등을 이용해 목적지로 이동하면 된다. 그러나 시각 장애인들은 건물에 들어서는 일 부터가 난관이고, 건물에 들어섰다 하더라도 어디로 가야 목적지가 나오는 지 알 수 있는 길이 없다. 이런 상황에서 시각 장애인들에게 음성으로 건물 내부를 안내해 줄 수 있는 길잡이만 있다면 조금은 덜 위험하게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을 것이다. 서원대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인 ㈜K-ICT(케이아이씨티)가 뛰어든 분야가 그 것이다. 건물 내부에 비콘(beacon: 위치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어떤 신호를 주기적으로 전송하는 기기)을 설치하고, 장애인이 휴대한 스마트폰을 활용해 장애인에게 음성과 진동으로 길 안내를 해 주는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전력투구하고 있다. ◇장애인 실내위치 안내 기술 개발 중 송재오(37) 대표는 지난 2015년 8월 케이아이씨티를 설립했다. 그는 케이아이씨티 설립에 앞서 오창의 지식산업진흥원 1인창조기업비즈니스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