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진천군 여권발급 건수 '껑충'

충북혁신도시 젊은층 인구유입 효과

  • 웹출고시간2016.07.11 14:03:19
  • 최종수정2016.07.11 14:03:19

진천군 여권 발급률이 갈수록 늘고 있다. 민원인들이 여권을 신청 하고 있다

[충북일보=진천] 진천군 여권 발급률이 갈수록 증가하고 잇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군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하루 평균 22.9건의 여권이 발급됐다.

올 상반기 발급된 여권은 총2천781건으로 군이 여권사무대행 업무를 시작한 이래 사상 최고치다.

이는 전년 동기 2천15건 대비 32.9%가 증가한 것이다.

충북도내 타 시·군 평균 여권발급 증가율은 26.2%로 진천군 발급 건수가 눈에 띄게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

연령별 증가율은 40~50대가 52.3%로 가장 급격한 증가세를 보였다.

이는 충북혁신도시 아파트 입주에 따른 인구유입 효과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진천군 인구는 6월말 기준으로 외국인 포함 7만3천800명이며 지난해 충북혁신도시 입주이후 4천267명이 증가했다.

한편 진천군은 늘어나는 여권발급 수요에 맞춰 매주 수요일마다 오후 8시까지 여권창구를 연장운영 중에 있으며 국가유공자, 임산부, 장애인 등을 위한 여권무료택배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진천 / 조항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학 창업보육센터를 찾아서 - 서원대 ㈜K-ICT

[충북일보] 비장애인들에겐 손쉬운 '특정 장소 이동'이 장애인들에겐 전쟁과도 같다. 특히 시각 장애인들에겐 생사를 건 모험이 될 수도 있다. 건물 내부에 들어선 비장애인들은 대부분 1층 로비에 안내된 층별에 따라 계단이나 엘리베이터 등을 이용해 목적지로 이동하면 된다. 그러나 시각 장애인들은 건물에 들어서는 일 부터가 난관이고, 건물에 들어섰다 하더라도 어디로 가야 목적지가 나오는 지 알 수 있는 길이 없다. 이런 상황에서 시각 장애인들에게 음성으로 건물 내부를 안내해 줄 수 있는 길잡이만 있다면 조금은 덜 위험하게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을 것이다. 서원대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인 ㈜K-ICT(케이아이씨티)가 뛰어든 분야가 그 것이다. 건물 내부에 비콘(beacon: 위치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어떤 신호를 주기적으로 전송하는 기기)을 설치하고, 장애인이 휴대한 스마트폰을 활용해 장애인에게 음성과 진동으로 길 안내를 해 주는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전력투구하고 있다. ◇장애인 실내위치 안내 기술 개발 중 송재오(37) 대표는 지난 2015년 8월 케이아이씨티를 설립했다. 그는 케이아이씨티 설립에 앞서 오창의 지식산업진흥원 1인창조기업비즈니스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