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계 3대 산업디자이너 '론 아라드' 직지코리아 참여

주제전시서 높이 대형 조형물 '직지 파빌리온' 제작
퍼포먼스 강연 '골든씨드 라이브 쇼' 연사 참여도

  • 웹출고시간2016.07.10 14:17:07
  • 최종수정2016.07.10 14:17:07
[충북일보] "직지코리아국제페스티벌에 참여하게 돼 매우 기쁩니다. 행사에서 직지의 모양에서 영감을 얻은 '직지파빌리온'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세계 3대 산업디자이너로 손꼽히는 '론 아라드(Ron Arad·65)'가 오는 9월1일 열리는 직지코리아국제페스티벌의 주제전시에 참여한다.

이스라엘 출생인 론 아라드는 영국 런던에서 거주하면서 활동하고 있는 디자이너이자 건축가다.

지난 2002년 영국 왕실로부터 디자이너 최고의 영예인 RDI(Royal Designer for Industry) 칭호를 수여받고, 영국왕립예술학교(RCA) 디자인학과 교수를 역임했다.

론 아라드는 지난 2013년부터 영국 왕립미술원 회원(Royal Academicians)으로 활동하고 있다. 248년 전통의 2016 영국 왕립미술원 연례 여름전시회(Summer Exhibition)에서는 18m 높이의 조형물을 선보이기도 했다.

론 아라드는 곡선을 이용해 인체공학적인 의자를 디자인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금속을 이용해 부드러운 곡면을 나타내는 것이 작품의 특징이다. 그의 작품은 고정관념을 깬 혁신적인 디자인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론 아라드는 이번 직지코리아 주제전시에서 청주예술의전당 광장에 넓이 약 64㎡, 높이 약 12m의 '직지 파빌리온'을 디자인할 예정이다.

직지 파빌리온은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본인 직지에 영감을 받아 고서를 엎어놓은 형태로 제작되며, 내부는 30명 이상 수용 가능하다. 또 모듈러 형식으로 조립, 해체, 설치가 자유로운 특징이 있다.

직지 파빌리온은 행사가 끝난 후에도 청주시가 소장, 직지의 창조적인 가치를 대변하는 상징물이 될 전망이다.

론 아라드는 오는 9월3일 직지코리아의 '골든씨드 라이브 쇼' 연사로도 참여할 예정이다.

골든씨드 라이브 쇼는 강연에 퍼포먼스를 더한 테드(TED) 형식의 강연으로, 오는 9월3~4일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진행된다.

'직지, 금빛 씨앗'을 주제로 열리는 직지코리아의 주제전시에는 김승민 큐레이터의 기획으로 영국·미국·캐나다 등 11개국 33개 팀이 참여하며, 직지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작품들이 전시된다.

/ 유소라기자 sora9630@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학 창업보육센터를 찾아서 - 서원대 ㈜K-ICT

[충북일보] 비장애인들에겐 손쉬운 '특정 장소 이동'이 장애인들에겐 전쟁과도 같다. 특히 시각 장애인들에겐 생사를 건 모험이 될 수도 있다. 건물 내부에 들어선 비장애인들은 대부분 1층 로비에 안내된 층별에 따라 계단이나 엘리베이터 등을 이용해 목적지로 이동하면 된다. 그러나 시각 장애인들은 건물에 들어서는 일 부터가 난관이고, 건물에 들어섰다 하더라도 어디로 가야 목적지가 나오는 지 알 수 있는 길이 없다. 이런 상황에서 시각 장애인들에게 음성으로 건물 내부를 안내해 줄 수 있는 길잡이만 있다면 조금은 덜 위험하게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을 것이다. 서원대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인 ㈜K-ICT(케이아이씨티)가 뛰어든 분야가 그 것이다. 건물 내부에 비콘(beacon: 위치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어떤 신호를 주기적으로 전송하는 기기)을 설치하고, 장애인이 휴대한 스마트폰을 활용해 장애인에게 음성과 진동으로 길 안내를 해 주는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전력투구하고 있다. ◇장애인 실내위치 안내 기술 개발 중 송재오(37) 대표는 지난 2015년 8월 케이아이씨티를 설립했다. 그는 케이아이씨티 설립에 앞서 오창의 지식산업진흥원 1인창조기업비즈니스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