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신천지 교회, '담벼락 그리기' 봉사활동 호응

문화동, 지현동에 이어 교현동에서 실시

  • 웹출고시간2016.05.15 14:28:16
  • 최종수정2016.05.15 14:28:16

지난2012년부터 충주 신천지 교회가 추진해온 '담벼락 그리기' 봉사활동이 호응을 얻고 있다.

[충북일보=충주] 지난2012년부터 충주 신천지 교회가 추진해온 '담벼락 그리기' 봉사활동이 호응을 얻고 있다.

그동안 교회는 문화동과 지현동에 '동화마을 담벼락 그리기'를 실시, 어둡고 삭막한 도로를 환하게 밝히고 생기를 줘 충주의 명소로 자리매김 했다.

이번 '교현동 벽화 그리기'는 지난 4월 22일~5월 12일에 걸쳐 진행됐다.

이날 베트남전 참전용사와 외국인 근로자들도 참여해 아름다운 고장 '충주'를 만들고자 하는 마음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처음 시작할 때는 부담스러워하고 달갑게 여기지 않았던 시민들이 이제는 순수 자원 봉사에 감동해 동참한 것이다.

이날 담벼락 주인은 "이사가도 못 잊을 집으로 만들어 줬다"며 고마워했고, 이웃집 할아버지는 "봉사자들의 마음이 예뻐 점심을 대접하고 싶다"며 식사를 대접했다.

또한 외국인 근로자들은 신천지 봉사단의 한글교실 회원으로 "아름다운 충주 가꾸기로 그동안의 고마움을 표현 할 수 있어 즐겁다"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