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04.10 15:20:40
  • 최종수정2016.04.10 15:20:40
매일같이 회사에서 마주치고 함께 하는 시간이 많은 직장인들은 한번쯤은 썸을 타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이광석 www.incruit.com)가 지난해 자사 회원 522명을 대상으로 '사내 썸'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기간: 2015-06-11 ~ 2015-06-14)

조사결과, 응답자 중 절반에 가까운 57.3%가 사내연애 또는 썸을 타본 경험이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사내연애 혹은 썸의 상대는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는 '같은 부서 내 동료'가 28.3%로 1위를 차지했으며 계속해서 '다른 부서 동료(25.8%)', '다른 부서 후배(12.1%)' 순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그들이 직장동료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계기는 무엇일까.

이에 대한 답변으로는 33.5%가 '프로젝트나 업무에 함께 참여하면서'라고 답했다.

이 밖에도 '직장 내 동료들과의 친목자리를 통해서(20.1%)', '회식자리를 통해(18.7%)', '출퇴근을 함께 하면서(11.7%)' 등의 다양한 의견이 있었다.

그렇다면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사내 연애의 '장점'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먼저, '업무관련 고민에 대한 깊은 공감과 이해'가 156명의 선택을 받으며 1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는 '연인을 매일 볼 수 있다(152명)', '짜릿한 로맨스를 즐길 수 있다(151명)'가 근소한 차이로 상위권에 올랐다.

반면, 단점으로는 '헤어지는 경우 당사자 및 주변 사람들과 불편한 사이가 된다'라는 답변이 1위로 꼽혔으며 '다른 동료들로부터 연인의 이야기를 듣는 경우(97명)'가 3위에 올랐다.

이어 사내연애 및 썸 공개 찬반여부에 대해서는 찬성하는 사람이 30.6%었으며, 반대는 55.5%, '상대방의 의사에 맡긴다'는 8%로 각각 밝혀졌다. 또한 직장 내에서의 사내연애 및 썸 도중 사이가 틀어질 때 하는 행동으로는 '공과 사를 구분해 철저히 업무적으로만 대한다'는 답변이 38.3%로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과거는 과거일 뿐, 쿨하게 친한 동료로 지낸다(35.8%)', '둘 중 한 명이 퇴사를 해야 한다(13%)', '마주치는 일이 없도록 피해 다닌다(10.8%)' 등의 다양한 답변이 이어졌다.

한편, 사내연애나 썸을 '추천'하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에는 절반이 넘는 응답자가 '아니오(55.6%)'라고 답하여 상당수의 직장인이 사내연애를 추천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이 설문조사는 인크루트가 지난 2015년 6월 11일 자사 회원 522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