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대형마트, 중소 납품업체 옥죈다

마진율 최고 마진율 55% 폭리… 불공정행위도 심각

  • 웹출고시간2016.02.15 19:39:07
  • 최종수정2016.02.15 19:39:07
[충북일보] 대형마트들이 중소 납품업체를 상대로 '갑질'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품군별 최고 마진율은 무려 55%에 달했다.

15일 중소기업중앙회가 대형마트 납품 중소기업 292개 업체의 애로실태를 조사한 결과다.

이마트는 최고마진율(평균마진율) 45.5%(18.2%), 롯데마트는 50.0%(33.3%), 홈플러스는 54.5%(27.8%), 하나로마트는 55.0%(11.9%)의 마진율을 각각 보였다.

이마트의 경우 납품업체에 별도의 물류비 분담율을 5% 이상 적용하고 있어 추가적인 판촉비, 판매장려금 등을 포함하면 납품업체들은 제품가격의 50% 이상을 대형마트에 지급해야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중소납품업체로부터 물건을 받아 대형마트에 납품을 대행하는 중간 유통벤더를 통해 납품하는 비율이 9.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마트들이 납품업체와 직접 계약을 하지 않는 방식으로 대규모유통업법의 적용을 회피하고 있는 셈이다. 유통벤더를 통해 납품을 하는 업체는 15~20%에 이르는 수수료를 추가로 지불해야 한다. 하나로마트의 경우 응답업체의 21.8%가 유통벤더를 통해 납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입점업체들도 대형마트 측의 불공정행위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입점업체 15.1%가 불공정행위를 경험했다고 응답했으며, 경험업체의 68.2%는 2가지 이상의 불공정거래행위에 노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 관계자는 "정부는 백화점의 판매수수료, 대형마트의 마진율 관리를 통해 납품업체, 소비자에게 피해가 전가되는 것을 막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임장규기자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이비인후과 신시옥 교수

[충북일보] 당나라 임제선사의 선어(禪語)다. '이르는 곳마다 주인이 되고, 우리가 서있는 곳 모두 진리가 된다.'라는 의미다.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이비인후과 신시옥 교수가 마음에 새긴 글귀다. "후배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기도 하다. 자기가 있는 곳마다 주인의식으로 최선을 다하고 진리를 먼 곳에서 구하지 말라는 의미다. 무대의 주인, 주관자, 주인공이 되라는 것이다. 여기에 이 세상의 주인은 바로 나 자신이란 깊은 뜻이 들어 있다." 신 교수는 오직 한 우물을 파고 또 팠다. 정확히 말하면 '귀'를 우물처럼 파고 또 팠다. 그것이 무려 30년째에 이르고 있다. 그의 손을 거쳐 간 만성중이염 수술 환자는 4천여 명 이상이다. 우리나라 인구의 2%가 만성중이염 환자라고 한다. 통합청주시 인구를 80만 명 정도로 본다면 현재 1만6천 명이 만성중이염에 시달리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듣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의미다. 신 교수의 전문분야는 중이염과 난청, 어지럼증이다. "중이염이란 귀 안(중이)에 발생하는 모든 염증 현상을 말한다. 이비인후과를 찾는 외래환자 중 감기 다음으로 많이 발생하는 흔한 질병이다. 급성의 경우 발열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