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병규

상당고 교장

큰 딸 부부가 환갑 기념으로 해외여행을 다녀오시라 하여 마지 못하는 척 북인도 일주 여행을 다녀왔다. 8명의 단출한 여행 팀에 합류되어 인도 공항로비에서 수인사를 하는데 모두들 점잖고 연만하신 분이다. 다음 날 저녁에 맥주를 놓고 다시 인사를 나누었다.(여행하면서 이렇게 방에 모여 인사를 나눈 경험도 처음이지만) 한 분의 명함에는 직업이 헤드컨설턴트라 되어 있다. 견문이 일천하여 이런 직업은 처음 본다 하니 그 C 사장님이 자세한 설명을 해 준다.

헤드컨설턴트라는 것은 회사에서 필요한 중역들을 알선해 주는 일이다. 구직 희망하는 사람 리스트를 만들어 두었다가, 각 회사에서 요구하는 요건에 합당한 사람을 추천하여 일을 하도록 지원해준다. 그러면 회사에서 연봉에 대한 적당 비율로 소개비를 받는데 그 금액이 인당 천만 원 이상이란다. 그 분의 나이가 70줄로 접어드는데 이 일은 정년도 없다고 한다. 내가 보기에도 회사입장에서는 운영에 필요한 인재를 조달해 주고, 개인적인 측면에서는 바라는 구직을 해결해 주며, 종합적으로 나라 운영에 도움이 된다 여기니 그야말로 상생(Win Win)사업이다. 이 분의 철칙은 다른 회사의 인재를 빼내 달라는 부탁을 단호히 거부하여 당신의 브랜드를 지킨다 한다.

헤드컨설팅시 인재 선발 기준은 세 가지이다. 첫째가 성실성이다. 자기가 책임을 지고 사람을 추천했는데 불성실하다는 소리를 들으면 회사의 이미지에 큰 타격이 올 정도라서 성실은 최우선 요건이다. 다음 둘째가 위기대응 능력이다. 회사의 중역은 여러 가지 위험을 감당할 재목이어야 한다. 그리고 회사에서 인재를 영입하는 이유가 어떠한 문제를 해결해야 할 필요가 있으니 위기에 대한 바른 대처로 돌파할 수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마지막으로 창의성이다. 이를 요약하면 어렸을 때 골목대장 출신이 최고란다. 골목대장은 리더십과 모험심 그리고 쉽게 굴복하거나 좌절하지 않는 의지를 갖고 있어 회사의 CEO로는 딱이다. 하긴 그 사장님의 말이 맞는 것 같다. 이순신장군이나 한나라를 세운 유방 모두 어렸을 적 유명한 골목대장이라 하지 않던가.

C사장님은 제약회사의 전무로 퇴임한 뒤에 이 일을 시작했다는데, 만일 회사에서의 생활이 불성실하거나 타인의 지탄을 받으며 생활했더라면 인재 영입 업무에 뛰어들지도 못했을 것이다. 그리고 회사의 CEO로 많은 사람을 만나면서 지인지감(知人之鑑)도 자연스레 키워졌을 것이다. 지인지감은 사람에게 아주 소중한 능력이다. 연암 박지원의 허생전에 보면 허생이 당시 제일 부자라 소문난 변부자에게 1만 냥을 빌리는 내용이 있다. 그 변부자는 허생의 의복은 남루하지만 말이 간명하고 눈매에 자신감이 있어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임에도 거금을 빌려준다. 말해보면 어떤 사람인지 금방 안다는 사장님의 안목도 변부자에 가름할 정도가 되겠다.

이렇게 평소 인맥을 활용하여 사람을 볼 줄 아는 안목을 키우고 그 인맥관리의 여력으로 퇴임 후에도 건재하게 경제활동을 할 수 있다니 참으로 멋진 일이다. 우리 범부들은 인맥이 이렇게 돈까지 되는 줄도 모르고 만남을 소홀히 하질 않나. 차라리 만나지 않았다면 더 좋았을 인간관계로 모처럼의 만남 인연을 훼손하기 일쑤인데 말이다. 인도 여행하면서 버스로 대여섯 시간 아니면 장장 12시간을 달리는 중에 나는 입때껏 살아오면서 인맥관리를 어떻게 했는가· 반성과 회오로 생각을 굴리다보니 이동이 지루할 겨를이 없었다. 이제부터라도 매일 천명 넘는 학생들을 대하며 지인지감도 키우고, 출근길에서 마주치는 무례 운전자까지도 혹시 모를 인맥으로 봐줘야겠다. 그리고 인맥이 돈이니, 직장 동료들을 돈처럼 여겨도 큰 잘못은 아니렷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이기형 충북대학교 혈액종양내과 교수

[충북일보] "암입니다." 의사의 진단에 절망하지 않을 환자는 없다. 암에 걸리면 죽음을 맞을 수도 있다는 개념이 팽배했던 과거엔 더욱 그랬다. 완치되지 않는 암, 이제 남은 것은 죽음 밖에 없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절망의 영역'에 머물던 암이 '극복의 영역'으로 넘어오고 있다. 치료와 관리만 잘하면 생존을 이어갈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만성질환의 치료 목적은 완치가 아니다. 질병으로 인한 고통을 없애고 합병증 없이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누군가는 이를 '암과의 평화로운 공존'이라고 했다. 이 평화로운 공존은 조기검진과 함께 새로운 치료제들의 개발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표적 항암 치료제(이하 표적치료제)도 그중 하나다. 충북대학교병원은 도내에서 표적치료제 임상연구가 가장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곳이다. 현재 50여개에 달하는 임상연구가 진행 중이다. 이곳에서 만난 폐암·유방암 전문 이기형 혈액종양내과 교수는 표적치료제의 역할을 거듭 강조했다. "표적치료제는 암세포를 죽이지는 못합니다. 대신 암세포의 증식을 방해하는 약물이죠. 정상세포에 작용하는 독성이 없기 때문에 부작용도 적습니다. 암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여줬다고 해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