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교통대 증평캠 학생들 '충북대와 통합시켜주세요'

국회 교문위원들에게 호소문 전달

  • 웹출고시간2016.01.06 17:11:10
  • 최종수정2016.01.06 17:11:10
[충북일보] 한국교통대 증평캠퍼스 학생들이 충북대와 부분통합을 시켜 줄 것을 국회의원들에게 호소하고 나섰다.
증평캠퍼스 학생들은 6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의원들에게 '교동대 증평캠퍼스와 충북대의 부분 통합은 충북 상생의 길 입니다'라는 호소문을 전달하고 충북대와의 부분통합을 이뤄달라고 호소했다.

학생들은 호소문에 "교통대는 대학구조개혁평사를 위한 구조조정과 정부재정지원사업인 대학특성화 프라임 사업을 위해 학사구조개편안을 실시하고 있다"며 "학사구조개편안은 찬성 139(51%), 반대 133(49%)로 통과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학구조개혁 과정에서 학과의 미래전망과 사회적 수요 만족도, 취업률 등과는 관계없이 강행됐다"며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사전 동의나 의논 과정도 없었다"고 밝혔다.

또 "학사구조개편안 강행결과 52개 학과를 23개 학과로 줄이는 과정에서 통폐합이 이루어 지는 학과는 대부분 증평캠퍼스"라며 "'증평캠퍼스 죽이기' 학사구조개편안을 강행한 점과 학생의 목소리 한번 들어보지 않았다. 대학본부의 결정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충북대와 통합의 발단은 교통대 본부가 충북대에 먼제 제의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증평캠퍼스 7개 학과의 학생들이 학습권 보장을 위해 충북대와 부분통합을 찬성하고 요청했다. 증평캠퍼스는 지원이 없어 학생들의 불만과 요구사항이 극에 달했다"고 충북대와의 부분통합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대학내에서 경쟁력이나 기여도가 높은 보건의료와 생명.교육관련학과들이 주를 이루는 증평캠퍼스는 없어져서는 안된다"며 "의과대와 종합병원이 있는 충북대와 통합을 통해 학문적으로 높은 완성도를 이루어 장기적으로 충북발전을 위해 기여할 수 있게해 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캠퍼스간 공평한 지원을 해주지 않으면서 강제로 통폐합시키려는 사리사욕을 위해 사회적 수요가 있는 유망한 학과까지 평가없이 인원이 소수라는 이유로 강제로 통폐합시킨다면 국립대 존재가치를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와 함께 교통대 증평캠퍼스와 충주캠퍼스의 학사지원 내용과 비품 및 시설 등에 대한 비교표를 첨부해 증평캠퍼스의 낙후된 모습을 전달했다.
이처럼 증평캠퍼스 학생들이 충북대와의 본격적인 통합을 위해 나서면서 통합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김병학.김성훈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대전대학교 청주한방병원 김정호 원장

[충북일보] 사마천의 '사기열전'에는 최고 명의(名醫) 편작의 일화가 등장한다. 못 고치는 병이 없다고 소문난 편작에게 위나라 왕이 물었다. "당신 집안 삼형제가 모두 의원이라던데, 그중 누가 제일 뛰어난가?" 이에 대한 편작의 대답은 한의학의 근본을 잘 보여주고 있다. "큰형이 제일 낫고 작은 형이 다음이며 제가 가장 부족하다. 큰 형은 환자가 몸에 이상을 느끼기도 전에 병의 근원을 다스리고, 작은 형은 증상이 미약한 병의 초기에 치료하고, 저는 병세가 심각해서 환자가 극심한 고통을 느낄 정도가 되어야 치료한다. 큰형의 경우에는 자신의 병을 고쳤는지조차 모르고, 작은 형은 작은 병을 고치는 의원으로 알고 있다. 사람들은 병이 깊어 치료를 하니 나를 최고의 의원으로 알지만, 실은 그 반대다." 대전대학교 청주한방병원 김정호(44) 원장 또한 예방의학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구안와사' 분야 전문한의로 명성이 자자한 김 원장이 하루 진료하는 환자의 수는 대략 100여명이다. 그 중 절반이 구안와사 환자다. "한의학에서는 인간의 신체를 소우주라고 본다. 병이란, 몸의 균형이 무너진 상태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엄밀히 말하면 예방의학을 추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