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5.12.16 14:32:32
  • 최종수정2015.12.16 14:33:07
[충북일보]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하자(瑕疵·흠) 판정 기준이 더욱 명화해진다. 이에 따라 하자 보수를 둘러싼 입주민과 건설사 사이의 분쟁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17일 "개정된 '공동주택 하자의 조사, 보수비용 산정 및 하자 판정 기준'이 오늘부터 시행됐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

하자 발생 여부는 '사용검사'를 받은 도면을 기준으로 판정한다.

단,내외장 마감재 품질은 '입주자 모집공고'나 '주택공급계약 체결' 당시의 설계도서를 기준으로 삼는다.

하자 분쟁을 조정할 때 설계도서들이 일치하지 않으면 '주택공급계약서→견본주택→계약자 배포용 분양 책자→특별시방서→설계도면→일분·표준시방서→수량산출서' 순으로 우선 적용된다. 설계도서 간 내용이 불분명하면 규격과 재료 등을 명확하게 기재한 도면이 적용된다.

콘크리트 균열의 폭이 0.3㎜ 이하라도 철근이 배치된 위치에 철근 길이 방향으로 균열이 발생하거나, 미장부위에 생긴 미세균열이나 망상균열(골재 안에 불순물이 많이 들어가서 생기는 균열)이 미관을 해친다면 하자로 판정된다.

세부 내용은 국토교통부 홈페이지(www.molit.go.kr)의 정보마당/법령정보/훈령·예규·고시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세종 / 최준호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