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보건소, 농한기 '신바람 건강교실' 운영

12월부터 내년 2월말까지 12주 동안

  • 웹출고시간2015.12.14 09:25:56
  • 최종수정2015.12.14 09:25:56
[충북일보=충주] 충주시보건소가 농한기를 활용해 건강한 농촌마을을 육성하고자 12월부터 내년 2월말까지 12주 동안 '신바람 건강교실'을 운영한다.

운동이 부족하기 쉬운 겨울동안 건강도 지키고 이웃과 함께하는 주민화합의 시간이 될 이번 신바람건강교실은 13개 보건지소와 16개 보건진료소 등 29개소 보건기관에서 읍ㆍ면지역 주민 1천200여명을 대상으로 한다.

올해는 보다 많은 읍면지역 주민들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지소 및 진료소별로 전년도 1개 마을에서 2개 마을로 확대해 추진한다.

신바람 건강교실은 건강위험군에 속한 고혈압, 당뇨, 비만 등의 대사성질환자에게 생활습관을 개선,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한 방안으로 보건교육과 함께 운동교육을 병행한다.

보건교육은 공중보건의사(내과, 치과, 한방의사)의 대사질환 예방관리, 구강관리, 한의약 건강관리법을, 각 사업담당자는 영양, 절주, 금연 등을 교육하는 등 전문적인 교육으로 진행된다.

또한 운동교육은 짐스틱, 아령 등을 활용한 근력운동과 걷기, 율동체조 등의 순환운동을 적절히 병행해 주민들의 건강한 생활습관 형성을 돕게 된다.

지난해에 이어 UNESCO 인류무형유산이자 무형문화재 제76호인 '택견'을 주민생활체조에 활용해 택견의 우수성을 확산, 보급하며 지역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프로그램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우시연 건강증진팀장은 "운동이 부족하기 쉬운 겨울철, 신바람 건강교실에 참여해 꾸준한 운동으로 건강을 지켜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