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총선 D-120…충북서 '충청대망론' 키워드 부상

여야 모두 '반기문 UN 사무총장' 출마 가능성 무게
청주권 '중진·세대교체' vs 비청주권 '지역 발전론'
무상급식·중부고속 등 현안 대응력도 관전 포인트

  • 웹출고시간2015.12.13 19:14:14
  • 최종수정2015.12.13 19:14:14
[충북일보] 20대 총선을 4개월 앞두고 연말·연초 지역 정·관가를 중심으로 '충청대망론'이 핵심키워드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새누리당은 물론, 새정치연합에서도 '충청대망론'에 힘을 실어주고 있어 중앙과 지역 정·관가에서 각종 시나리오가 회자되고 있다.
여의도 국회 안팎에서 활동하고 있는 충북 출신 인사들의 모임인 청풍회는 지난 10일 서울 글래드호텔에서 '송년의 밤' 행사를 가졌다.

이날 송년회에는 여야 정치권 인사는 물론, 각 부처 대관업부 담당자, 공기업 임원, 내년 총선출마예상자 등 60여 명이 대거 몰려 성황을 이뤘다.

회원들은 이날 대부분의 인사말을 통해 충북 출신의 반기문 UN 사무총장을 중심으로 하는 '충청대망론'을 외쳤다.

한 참석자는 "반 총장이 새누리당과 새정치연합 등 어떤 정당을 선택해도 경쟁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그동안 영·호남 중심의 패권정치에서 벗어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찾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지역 정·관가에서는 최근 반 총장의 임기만료(2016년 12월) 후 정치적 거취결정이 이뤄지기 전인 내년 총선에서 여야 모두 '반 총장 마케팅'을 활용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하는 분위기다.
이를 토대로 내년 총선 청주권에서는 중진론과 세대교체론이 충돌하고, 비청주권에서는 '지역발전론'과 함께 반기문 마케팅의 현실화 가능성이 높다.

여야 모두 '반기문 대망론'을 위한 교두보 확보 주장이 나타날 수 있는 데다, 청주권에서는 '반 총장을 포함한 충청대망론'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 현안과 관련된 현안대응력도 관점 포인트다.

현재까지는 무상급식과 중부고속도로 확장 사업을 두고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무상급식 사태는 충북도와 도교육청이 11개월 넘게 갈등을 겪고 있다. 도의회의 중재안도 무력화된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내년도 무상급식이 한 달 정도 중단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도는 내년도 무상급식비(964억원) 중 인건·운영비를 뺀 식품비(501억원)의 75.7%(379억원)를 편성, 도의회에 제출했다.

도교육청은 도가 지원하기로 한 379억원과 자체 예산을 합쳐 874억원을 내년 무상급식비로 세웠다. 예산 총액에서 90억원이 부족한 셈이다.

새누리당은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이시종 충북지사와 진보 성향의 김병우 교육감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점을 총선에서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정부 차원에서 무상급식을 실시해야 한다며 맞불을 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부고속도로 확장 사업도 쟁점이다. 정부는 최근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과 함께 중부고속도로 확장의 경우 '타당성 재조사' 후 사업시행 방침을 발표했다.

서울~세종 고속도로가 오는 2016년 말 착공에 들어간다. 특히 2단계인 안성~세종 구간은 오는 2020년 착공 예정이다.

중부고속도로 확장 사업이 내년 타당성 재조사를 거쳐 서울~세종 고속도로 2단계 착공 전인 오는 2017~2018년 착공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이 과정에서 새누리당은 충북도와 새정치연합이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점을 공격할 것으로 보인다.

새정치연합은 이명박 정부가 지난 2008년 완전 배제시킨 중부고속도로 확장사업을 끊임없는 문제제기로 서울~세종 고속도로와 병행추진을 이끌어낸 사례를 집중 부각시키며 새누리당 책임론을 제기할 가능성이 높다.

서울 / 김동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