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롯데주류, '골드 바인 패키지' 출시

겨울철 데워먹는 유럽 정통 음료, 뱅쇼에 제격

  • 웹출고시간2015.12.13 15:09:20
  • 최종수정2015.12.13 15:09:20

롯데주류(대표 이재혁)가 겨울철 따뜻하게 즐기는 북유럽 정통 겨울 음료, '뱅쇼'로 즐기기에 제격인 '골드 바인 패키지(Gold Vine Package)'를 출시한다.

[충북일보] 롯데주류(대표 이재혁)가 겨울철 따뜻하게 즐기는 북유럽 정통 겨울 음료, '뱅쇼'로 즐기기에 제격인 '골드 바인 패키지(Gold Vine Package)'를 출시한다.

'뱅쇼(Vin Chaud)'는 와인을 뜻하는 '뱅(Vin)'과 따뜻하다는 의미의 '쇼(Chaud)'가 합쳐진 프랑스어로 레드 와인에 다양한 과일, 기호에 따라 설탕이나 꿀을 첨가해 끓여서 즐기는 북유럽 정통 겨울 음료를 말한다.

이번에 선보인 '골드 바인 패키지'는 추운 북유럽 지역에서 감기 예방 및 기력 회복을 위해 와인에 오렌지나 사과 등 과일과 정향, 계피 등을 썰어 넣어 약한 불에서 20분 정도 끓인 후 따뜻하게 데워 마시는 '뱅쇼'를 위해 기획됐다.

'골드 바인'은 포도주스를 만드는 품종인 콩코드만을 사용해 만든 와인으로 과일향이 풍부하고 부드러운 당도가 뛰어나 레드 와인에 다양한 과일을 넣어 끓여 마시는 겨울 음료 '뱅쇼'를 만들기에 제격이다.

특히 이번 패키지는 겨울철 뱅쇼를 자주 즐기고 싶은 소비자들을 위해 750ml '골드 바인 콩코드' 3병과 드링킹 자(Drinking jar, 뚜껑이 있는 유리병)를 한 세트로 구성했으며 전국 홈플러스에서 1만9천900원에 구입 가능하다. 롯데마트에서는 골드 바인 1병과 장바구니 세트로 6천900원에 구입 가능하다.

한편, '골드 바인'은 세계 최대 규모의 와인 제조사인 미국 컨스텔레이션사에서 한국 소비자의 입맛에 맞추기 위해 1년여의 개발 끝에 탄생한 제품으로 한국의 맵고 짠 음식과도 잘 어울리며 삼겹살, 치킨, 피자 등과도 궁합이 좋다.

레드 와인의 타닌이 부담스러운 초보자를 비롯, 누구나 일상에서 와인 그 자체로 즐기거나 겨울철에는 뱅쇼로, 여름철에는 스페인식 와인 칵테일인 상그리아의 베이스로 즐기기 제격이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