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븐 컬러 라이프' 미혼 솔로女 꼭 깔아야 할 필수 앱

현명한 '싱글 라이프'를 원한다면· 7가지 앱으로 컬러링하세요

  • 웹출고시간2014.08.22 14:02:17
  • 최종수정2014.08.22 14:02:17

미혼여성을위한세븐컬러

여성의 사회 진출이 늘어나고 평균 결혼연령이 높아지면서 보다 스마트한 싱글 라이프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시대다.

이 같은 추세와 함께 특히 요즘은 스마트폰의 발달로 여성 싱글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하고 유용한 앱들이 경쟁적으로 쏟아져 나오고 있다.

취업포털 파인드잡(대표 최인녕 www.findjob.co.kr)은 미혼 여성들의 일과 여가생활, 취미 등 라이프 스타일을 업그레이드 해줄 '세븐 컬러(seven color)'별 7가지 필수 앱을 꼽아봤다.

# '화려함' 빨강 - 파우더룸 플러스

빨강은 화려함과 열정을 의미하며 여성의 미에 대한 관심과 잘 어울린다. 실속 있는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미혼여성이라면 '파우더룸 플러스' 등의 뷰티 리뷰 앱을 추천한다. 다양한 화장품 리뷰와 메이크업 팁을 공유할 수 있어 똑똑한 소비를 돕고, 핫한 인기를 끌고 있는 화장품을 내건 깜짝 이벤트가 등장하기도 해 유저들의 참여 경쟁이 치열하다.

# '입맛 촉진' 주황 - 이밥차, 전국 맛집 TOP1000

식욕을 촉진하는 색깔인 주황색은 음식 앱과 제 격이다. '이밥차(이천원으로 밥상 차리기)'는 솔로 여성들이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는 3천500개 이상의 레시피가 상세히 나와 있어 초보족들에게 유용하며, 지자체,지역 현지인, 파워블로거의 추천을 받은 모범음식점 랭킹 앱 '전국 맛집 TOP1000'은 여성들의 먹고 보고 즐기는 재미를 동시에 만끽하게 해준다.

# '활력·스트레스 해소' 노랑 - 타임세일, YAP

여성들의 스트레스 해소에 쇼핑만한 것이 있을까· 우울증치료에 도움되는 노랑색은 여성들의 쇼핑라이프와 연관된다. '타임세일', 'YAP' 등의 앱을 사용하면 나에게 맞는 모든 세일정보를 카테고리별로 한번에 추려볼 수 있어 간편하며, 시간대별로 게릴라 할인쿠폰을 지급해 현명한 소비를 도와준다.

# '안심' 초록 - 안전귀가, 리턴홈 헬퍼

여성이라면 안전한 그린라이프를 위한 방범 앱도 필수다. 안전행정부 '스마트 안전귀가'를 사용하면 목적지에 도착할 때까지 주기적으로 위치가 전송되고 주변 경찰서, 병원, 약국 등 생활안전시설을 바로 바로 탐색해준다. '리턴홈헬퍼'는 스마트폰을 강하게 흔들 시 2초 안에 지정된 연락처로 자동 연결되는 것이 특징이며 경찰 사이렌, 아가씨 비명소리 등 4가지 경보음을 제공한다.

# '미래 희망·꿈' 파랑 - 파인드잡

여성도 당당하게 자신의 능력을 펼치는 시대. 커리어우먼의 꿈에 도전하고 싶다면 파인드잡 앱을 추천한다. 바쁜 생활 패턴에 쫓기는 여성들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구직활동을 하도록 도와주는 파인드잡 앱은 특히 여성에 포커싱해 업계에서 가장 많은 여성 시간선택제일자리 채용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차별점이다.

# '다이어트' 남색 - 눔, 다이어터

주황과 반대로 식욕을 감퇴시키는 다이어트 앱도 필요하다. 웹툰을 모토로 한 '다이어터' 앱은 눈에 쏙쏙 들어오는 재미난 일러스트와 함께 식사일기, 잉여열량 등을 디테일하게 체크해줘 인기다. 구글 엔지니어들이 개발한 '눔 다이어트 코치'는 개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다이어트 콘텐츠를 제공해 체계적이고 스마트한 다이어트 앱으로 손꼽히고 있다.

# '감성' 보라 - 여행노트, 트립비

무엇보다 싱글라이프의 장점은 자유롭게 나만의 여행을 즐길 수 있다는 것. 감성 싱글족들을 위한 여행 앱 '여행노트'를 이용하면 자신의 여행기를 블로그 형태로 실시간 작성, 공유할 수 있고, '트립비'는 사진과 영상 등 비주얼 중심의 리뷰가 강점으로서 여행을 좋아하는 미혼 싱글족들에게 딱이다.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