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4.03.13 16:37:12
  • 최종수정2014.03.13 16:37:12
도시바 기밀 SK하이닉스 유출 수사 소식과 셀트리온 어닝쇼크가 화제다.

영업실적을 공개한 도내 6개 상장사 중 '에스폴리텍' 등 4개 업체는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밝혔고, '에머슨퍼시픽' 등 2개 업체는 영업손실로 적자 전환을 공시했다. 씨큐브 24일, 원익머트리얼즈 25일, 유니더스 25일 스타플렉스·삼익악기·셀트리온제약은 28일 등 주주총회소집결의 공시도 줄을 이었다.

◇SK하이닉스(청주시 흥덕구·000660)=일본 요미우리신문은 13일 보도를 통해 전자업체 도시바의 메모리 기술이 SK하이닉스로 유출됐다는 의혹을 일본 경찰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도시바 플래시 메모리 사업과 협력관계에 있던 반도체 회사의 한 남성이 2008년 여름 퇴직한 직후 SK 하이닉스로 직장을 옮겨 도시바의 낸드형 플래시 메모리 관련 기밀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현재 SK하이닉스에서도 퇴사한 상태다. SK 하이닉스 관계자는 "사실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보였으며 이날 주가는 장 중 상승세를 보이다 전날보다 1.74%(650원) 오른 3만8천50원으로 마감됐다.

◇셀트리온(청원군 오창읍·068270)=11일 장 마감 후 공시를 통해 지난해 영업이익이 998억4천542만원으로 전년 대비 48.9% 감소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5.4%·당기순이익은 41.3% 하락한 것으로 전했다. '램시마' '허쥬마' 'CT-P10' 등 바이오시밀러 매출 계상을 기대했던 투자자들에게 어닝쇼크를 기록해 12일 285만주 이상의 거래량을 보이며 급락세를 보였다. 13일에도 177만주 이상의 거래량을 보이며 장중 하락세를 보였지만 장 마감 직전 상승해 전날보다는 0.23%(100원) 오른 4만3천200원으로 장을 마쳤다.

◇일진다이아(음성군 대소면·081000)=13일 보통주 1주당 100원을 현금배당키로 했다고 공시했다. 시가배당율은 1.4%다. 주가는 전일대비 5.57%(500원) 상승한 9천480원으로 종료됐다.

◇네패스(음성군 삼성면·033640)=11일 싱가포르 현지법인인 네패스PTE 매각을 추진 한다고 밝히면서 부실 자회사 처분에 따른 실적 회복 기대감에 주가가 상승했다. 13일 104만주 이상의 거래량을 보이며 전날보다 5.85%(450원) 오른 8천140원으로 장 마감했다.

◇에스폴리텍(진천군 덕산면·050760)=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36.9% 감소한 35억5천232만원을 나타냈다고 13일 공시했다. 13일 주가는 전일대비 0.24%(5원) 상승해 2천6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에머슨퍼시픽(진천군 백곡면·025980)=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13억3천22만원으로 적자가 지속됐다고 7일 공시했다. 장중 하락세를 보이다 상승 전환해 전날과 같은 7천900원에 장 종료됐다.

◇파워로직스(청원군 옥산면·047310)=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17억7천589만원으로 전년 대비 81.4% 감소했다고 12일 공시했다. 11일 기아차가 전기차 모델 쏘울EV를 발표한 이후 '2차전지주'로 상승세를 탔다. 13일 주가는 전날보다 0.67%(30원) 오른 4천480원으로 마감됐다.

◇코이즈 (충주시 대소원면·121850)=지난해 영업손실 8천395만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 했다고 12일 공시했다. 13일 장중 하락세를 보이며 전날보다 5.56%(300원) 떨어진 5천100원으로 장을 마쳤다.

◇메타바이오메드(청원군 오송읍·059210)=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 44억6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 감소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공시 이후 주가가 급락해 102만주 이상의 거래량을 보이며 전날보다 4.17%(145원) 떨어진 3천330원으로 종료됐다.

/김희란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