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2.12.23 17:17:07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충청권 경제포럼 참석자들이 신수도권 시대 발전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충청권 4개 시·도가 세종시 출범 등 신수도권 시대에 한국 경제를 이끌어갈 중심지로 성장해나가기 위한 협력을 다짐했다.

충청권의 상생발전과 자립경제권 모색을 위하여 출발한 충청권 경제포럼은 지난 21일 라마다플라자 청주호텔에서 충북경제포럼(대표 이상훈) 주관으로 6차 포럼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설문식 충청북도 정무부지사와 김인홍 대전광역시 정무부시장, 권희태 충청남도 정무부지사, 변평섭 세종시특별자치시 정무부시장, 충청권 경제포럼 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설 정무부지사는 "최근 충청권은 세종특별자치시 출범, 국제과학비즈니벨트 충청권 조성, 청주공항의 물류허브공항 육성 등 대한민국의 발전을 견인할 신수도권으로 급부상하고 있다"며 "이는 500만 충청인의 단합된 힘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했다.

한양대 유영만 교수는 '경영의 체인지(體仁知)로 충청경제를 체인지(Change)하자'란 주제 특강을 통해 "몸(體)을 움직여 깨달은(認) 지식(知)만이 나를 바꾸고, 세상을 변화(change)시킬 수 있다"며 나를 바꾸는 3가지 방법으로 △읽는 책 △부딪히는 체험 △만나는 사람을 바꿀 것을 주문했다.

/ 임장규기자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학교 신경과 신동익 교수

[충북일보] 최근 전국의 병원들은 미래 인성을 갖춘 의사를 양성하겠다는 목표를 내걸고 대대적인 프로젝트에 돌입하고 있다. 이름하여 '따뜻한 의사 만들기 프로젝트'다. 의료서비스에 대한 눈높이가 높아지면서 환자들은 뛰어난 의술뿐만 아니라 자신의 고통에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의사 즉, 인성을 갖춘 의사를 선호하는 추세다. 충북대병원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내 뇌졸중집중치료실에서 신동익 신경과 교수를 만났다. 뇌졸중 전문인 신 교수는 고령이거나 몸이 불편한 환자들이 진료를 받으러 오면 일어서서 환자를 맞이한다. 병원 내에서 그는 환자에게 눈높이를 맞추는 의사로 정평이 나 있다. 신 교수는 "환자들의 불안함을 잘 안다. 그들에게 병원은 두렵고 무서운 장소다. 몸이 아파서 온 환자에게 마음까지 아프게 하고 싶지 않았다"며 "뇌졸중 환자들은 몸이 불편하거나 연로하신 분들이 많기 때문에 기본적인 예의를 갖췄을 뿐"이라고 겸손하게 답했다. 뇌졸중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뇌혈관이 혈전에 의해 막혀서 발생하는 뇌경색과 혈관이 터지면서 피가 나는 뇌출혈이다. "뇌졸중의 가장 큰 특징은 갑자기 발생한다는 겁니다. 보통 마비나 언어장애 증상이 수반되죠. 특정부위가 아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