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연말 '파티퀸'을 위한 TOP 연출법…"무조건 화려한 건

"무조건 화려한 건 옛말, 맵시와 세련미 필수

  • 웹출고시간2012.12.19 20:45:56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연말 모임이 잦은 시기다. 무엇보다 이 시기에 가장 큰 고민은 무엇을 입고 모임에 참석하느냐다. 문제는 무작정 반짝거리는 스팽글 장식과 화려한 메이크업 등을 고집할 수 없다는 것이다.

다양한 주제의 클럽파티부터 격식을 차려야 하는 연말 모임 등 때와 장소, 상황에 맞는 이른바 'TPO(Time·Place·Occasion)'.

옷과 액세서리 등을 모임의 성격에 따라 달리해야 예의도 차리고 세련미도 챙길 수 있다. 자신만의 맵시를 보여줄 수 있는 '파티룩' 연출법에 대해 알아보다.

◇클럽 파티는 마음껏 화려해라

연말을 떠들썩하게 보내고 싶은 이들은 클럽 파티로 모여라.

하이트진로의 맥주 브랜드 d는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 클럽 엘루이에서 'd 유니버스티 개더링 파티(Univ. Gathering Party with d)' 개최한다.

오비맥주 역시 20일 마포구 홍대 클럽 엠투(M2)에서 커플 탄생을 기원하는 '카스 톡 클럽파티'를 마련했다.

올해의 마지막 날인 31일에는 역시 홍대 클럽 일대에서 알바몬이 마련한 '서울 라이브 뮤직페스타' 클럽 파티가 열린다.

참여할 파티는 정했지만 옷은 아직 고르지 못했다면 '조명'을 떠올리자.

클럽 조명 밑에서 빛을 발해 더욱 돋보일 수 있는 의상을 선택하면 된다. 비즈 장식이나 글리터 소재의 의상이 좋겠다.

지고트는 '벌룬 슬리브 비딩 원피스'는 깔끔한 검은 원피스의 팔 부분에 꽃 모양에서 착안한 구슬 세공 장식을 더해 정교하고 화려하게 표현한 의상이다.

풍성한 벌룬 실루엣 역시 특징으로 외투를 벗어도 허전하지 않고 오히려 더 화려한 느낌을 줄 수 있다.

커밍스텝은 화려하면서 발랄한 분위기의 의상을 선보였다.

흰색 별 무늬가 그려진 화려한 원피스에 퍼 재킷을 함께 입으면 연말 파티는 물론 오피스 룩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 와인·칵테일 파티에는 '스몰럭셔리'

격식 있는 드레스코드를 갖춘 파티 문화도 빠르게 자리 잡고 있다.

이때는 화려하기만 한 옷보다는 깔끔함이나 여성스러움을 뽐내는 것이 좋다.

특히 상대적으로 합리적인 가격에 여성스럽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내기 위해선 머플러나 가방 등에 방점을 두는 스몰 럭셔리(small luxury)를 추구해보는 것도 좋겠다.

패션그룹 형지패션 관계자는 "불황에는 모자나 머플러, 가방 등 옷이 아닌 액세서리를 구매하며 스몰 럭셔리를 추구하는 소비현상이 눈에 띈다"며 "밍크로 된 숄이나 머플러, 워머 등을 평범한 정장이나 원피스와 함께 입으면 돋보이는 연말 패션을 연출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깔끔한 블랙 원피스에 명도가 낮은 검붉은 색상 등의 퍼 스툴, 머플러 등을 둘러주면 훨씬 세련된 파티룩을 연출할 수 있다.

무채색의 단순한 정장이나 코트 위에 풍성한 털 조끼를 같이 입어주는 것도 좋다.

에피타프의 '티벳램 베스트'는 볼륨감 있는 디자인에 카키와 화이트 색상을 대비해 세련된 느낌을 준다. 슬림한 하의와 같이 입으면 더욱 멋스럽게 보일 수 있다.

가방 역시 좋은 소재가 된다.

중요한 것은 짐꾼 같은 큰 가방을 어깨에 멜 것이 아니라 작고 아담한 '클러치백'을 한 손에 드는 것.

과하지 않게 의상을 돋보이게 해주는 '클러치백'은 파티에서 사랑받는 소품이다.

마르니의 블랙 클러치는 예스러우면서도 고급스러운 골드 장식으로 과하지 않은 파티룩을 완성해준다.

코오롱인더스트리 잡화브랜드 쿠론의 스테파니 클러치백은 톡톡 튀는 색상에 편지봉투 모양의 단순한 형태가 특징인 클러치백이다. 내부 수납 공간도 여유로워 실용성까지 제품으로 유용하게 멋을 낼 수 있다.

기사제공:뉴시스(http://www.newsis.com)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