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2.11.12 16:30:23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앉았다. 일어섰다. 앉았다. 그리고 또 일어섰다. 지난 휴일 청주 예술의 전당 공연장에서 내 모습이다. 무대에 선 가수들은 열정적이었다. 관객들은 열광적인 스탠딩 환호로 응답했다. 너무 낯설었다. 솔직히 큰 어색함으로 안절부절 했다.

***생각의 차이를 간파해라

'울랄라세션' '톡식' '게이트플라워즈' '카도밴드'. 평소 잘 듣지도 알지도 못하던 요상한 이름들이다. 지난 휴일 오후 '4인4색 옴니버스 패밀리 콘서트'란 제목으로 청주를 달군 공연팀의 이름이다.

이들 공연을 하루에 두 번이나 봤다. 공연 분위기는 열정적이었다. 관객들의 반응은 열광적이었다. 관객들은 공연 내내 스탠딩 환호로 공연팀과 소통했다. 내겐 좀 생소하고 어색했다. 정보 부족과 경험 부족 탓이다.

리듬과 멜로디에 대한 반응은 머지않아 머릿속에서 일어났다. 하지만 몸까지 따라주진 않았다. 급기야 '울랄라세션' 팀의 공연은 야외 공연장을 방불케 하는 스탠딩 열기를 만들었다. 모든 관객들은 일어서 환호했다.

그러나 함께 일어서 동화하기 쉽지 않았다. 주변을 둘러보고 엉거주춤 일어서고 앉기를 반복했다. 어색함이 양어깨를 짓눌렀다. 문화이해 부족현상을 극명하게 느꼈다. 주변 관객들과 아주 큰 세대차이를 느꼈다.

공연이 거의 끝날 무렵 앙코르 곡이 이어졌다. '휴~' 한숨이 절로 나왔다. 그런데 깜짝 놀랐다. 다른 관객들과 함께 자연스럽게 서 있는 나를 발견했다. 이렇게도 섞일 수도, 동화할 수도 있는 나를 실감했다. 잠시나마 문화적 세대 차이를 극복할 수 있는 자리였다.

요즘 10~20대들은 아이돌 스타들에 열광한다. 음악과 패션, 오락프로그램 등에서 하는 그들의 행동을 따라하곤 한다. 그러나 그들의 대화 등을 살펴보면 기성세대의 상식으로 이해하기 힘든 것들이 너무 많다. 소통부재가 생길 정도다.

기성세대는 자연스럽게 세대 차이라는 단어로 묵인하고 있다. 갈등을 피하기 위해 간섭하지 도 않는다. 마치 세대 간 문화의 상호 불가침 조항처럼 작용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서로의 침묵과 단절을 불러오고 있다.

그러나 세상 문화가치가 달라지면 기성세대의 가치도 변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기성세대는 공동체적 사회 문화 형태 속에서 자란 세대다. 오늘날 청소년들은 컴퓨터나 게임팩, 스마트폰, MP3 등으로 즐기는 문화 속에서 자랐다. 문화의 토양 자체가 다르다.

직장 내에서도 세대차이는 엄연히 존재한다. 60대 이상의 전통세대는 기업총수나 회장, 대표이사 등이다. 인원수는 적으나 가장 보수적이다. 하지만 오랜 경험과 지혜를 보유하고 있다.

그 다음은 40~50대다. 조직 내부에서 가장 높은 관리자 위치에 있다. 강력한 협동정신과 팀워크를 강조하는 세대다. 그 다음이 30대다. 중간 허리를 유지하는 핵심인력이다. 그러나 앞선 세대처럼 맹목적인 애사심에는 거부반응을 보인다. 강한 독립심이 특징이다.

그 아래가 20대다. 베이비부머 세대의 자녀로 인터넷ㆍSNS 등으로 유행을 이끌고 있다. 답답한 문화가 아닌 소통이 가능한 조직의 융통성을 희망한다. 뛰어난 컴퓨터 활용능력이 강점이다. 반면 직접 사람과 만나 문제를 엮고 해결하는 능력이 부족하다.

세대 차이는 서로 다른 세대들 사이에 있는 감정이나 가치관의 차이다. 곧 신세대와 구세대 사이의 차이점을 말하는 데 사용되는 일상 언어다. 주로 자녀와 부모 사이의 이데올로기적 간극을 만들어 불통요소가 되곤 한다.

조직 내부의 부조화는 세대별 생각의 차이에서 비롯된다. 각 세대가 가진 생각의 차이를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 그래야 의사결정의 차이를 줄여 갈등을 없앨 수 있다.

***상호 존중과 소통이 중요

세대 차이의 핵심은 서로 다름에 있다. 그러나 '차이'만 있을 뿐 전혀 '다른 세대'는 아니다. 따라서 근본으로 돌아가면 소통은 언제나 가능하다.

갈등(葛藤)은 칡(葛)과 등나무(藤)가 서로 뒤엉켜 있는 형국이다. 즉, 일이나 사정이 서로 복잡하게 얽혀 화합하지 못함을 비유하는 말이다. 갈등은 대개 한 개인의 마음속에서 벌어진다. 하지만 때론 구성원들을 극명하게 둘로 갈라놓기도 한다.

해결해야 한다. 방법도 있다. 상대방이 나와 다른 생각과 취향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 된다. 즉 상호 존중과 소통이 중요하다. 획일화된 조언은 피하는 게 좋다. 각 세대별 맞춤형 방식을 적용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그래야 쉽다.

오늘 내 직장 선후배들과 '울랄라~'를 외쳐보자.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