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장정환

한전 충북본부 홍보실장

1초에 29킬로미터의 속도로 여행하는 지구가 드디어 태양을 한 바퀴 돌았다. 지구상에 또 하나의 일 년이 완성되는 순간이다. 새해는 지구가 새로이 태양을 공전하는 시작점이다. 그 태양을 바라보기 위해 수많은 사람들이 먼 해맞이 길을 다녀오고 마을 뒷산에라도 올랐다.

지구상에 인간이 태어난 지 2천만년이 흘렀고, 현재의 인류인 호모사피엔스가 10만년 전에 출현한 이후 '시간'이란 것도 항상 사람들의 인식의 대상이 되어왔다.

시간은 늘 인류의 관심사였고 시간을 이해하고 관리하는 일은 삶과 죽음, 생존의 문제와 직결되어왔다. 이후 중국과 이집트에서 달력이 생겨났으며 우린 시간을 알아가야만 했다.

우리는 매순간 시간 속에 살면서도 그 실체를 알지 못했다. 고래로 많은 철학자들이 '시간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졌으나 어떤 철학자나 과학자도 아직까지 속 시원한 답변을 내놓질 못했다.

고대 그리스 시대에 시간에는 두 가지 종류가 있다고 생각했다. '크로노스(chronos)'와 '카이로스(kairos)'였다. '크로노스'는 양(量)의 관점에서 본 흘러가는 시간이다. 태양이 뜨고 지면서 결정되는 시간이며, 지구가 자전과 공전을 함으로써 낮과 밤, 봄여름 가을 겨울이 순환되는 시간이다. 생물학적으로 동식물이 태어나고 늙고 병들고 죽는 시간이다. 이 속에서 인간 또한 웃고 울며, 기뻐하고 슬퍼하며 번민하고 사랑하고 노동하며 살아간다.

'카이로스'는 질(質)의 관점에서 본 의미 있는 시간이다. 시간은 비록 흘러가는 것이지만, 시간에 특별한 의미가 있을 때에 이 의미 있는 시간을 '카이로스'라 했다. 카이로스는 결정적 찰나의 '시각'이다. 즉 놓치면 다시 붙잡을 수 없는 기회의 시간을 일컬었다.

이탈리아 북부의 토리노 박물관에 있는 '기회의 신 카이로스' 석상아래 그의 평범하지 않은 모습을 설명하는 글귀가 있다고 한다. '내 앞머리가 무성한 이유는 사람들이 나를 쉽게 붙잡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고, 뒷머리가 대머리인 이유는 내가 지나가고 나면 다시 붙잡지 못하도록 하기 위함이며, 어깨와 발뒤꿈치에 날개가 달려있는 이유는 최대한 빨리 사라지기 위함이다. 내 이름은 카이로스, 바로 기회이다'

시간의 상징에 대해 가장 함축적이면서도 아름답게 표현한 글로 시인 롱펠로우의 '화살과 노래'란 유명한 시도 빠뜨릴 수 없으리라.

"나는 공중을 향해 화살을 쏘았으나 화살은 땅에 떨어져 간 곳이 없었다. 재빨리도 날아가는 화살의 그 자취, 그 누가 빠름을 뒤따를 수 있으랴.

나는 공중을 향해 노래를 불렀으나 노래는 땅에 떨어져 간 곳이 없었다. 그 누가 날카롭고 강한 눈이 있어 날아가는 그 노래를 따를 것이랴.

오랜 세월이 흐른 뒤 참나무 밑동에 그 화살은 성한 채 꽂혀 있었고, 그 노래는 처음부터 끝 구절까지 친구의 가슴속에 남아있었다"

시간은 인간의 육체 속에 깃든 생물학적 리듬에 묻혀 순환한다. 사람의 몸과 삶이야말로 시간의 진정한 기원과 과정이다. 한 개인의 죽음을 통해 그의 시간이 끝나지만 그 개별자의 종말은 역사와 흔적으로 부활하여 끝없이 유예되고 기억으로 환원되어 호출되어진다.

이제 새로운 일 년이라는 시간이 시작되었다. 하루의 밤낮, 일 년의 순환은 흘러가는 시간의 흐름, 크로노스이다. 활짝 핀 꽃과 향기로운 열매의 비밀이 한 알의 씨앗에 이미 잉태되어 있듯이, 지금 내가 무심코 쏘아올린 화살이 먼 후일에 나의 의미 있는 흔적과 역사의 주제가 되는 카이로스가 되기를, 올 한해의 시간들도 누군가의 가슴속에 의미 있게 남을 수 있는 뜨겁고 아름다운 노래가 되기를 마음속에 새겨가는 '새해, 오늘, 지금'의 시간이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