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2의교복 노스페이스 계급도 '씁쓸'

'25만원 찌질이, 70만원 대장'

  • 웹출고시간2011.12.18 15:09:19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중·고교생 사이에서 인기 있는 등산복 브랜드 ‘노스페이스’ 패딩의 계급도가 인터넷에서 화제다. 패딩 가격에 따라 교내 서열도 가려진다는 내용이 씁쓸함을 더해준다.

18일 인터넷 포털 및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패딩 가격별로 여섯 분류로 나눈 ‘노스페이스 계급도’가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르면 25만 원대 ‘눕시2’를 입으면 학생들 사이에서 놀림 받는 속칭 ‘찌질이’에 속하게 되며 이 브랜드에서 가장 대중적 모델로 가격이 같은 ‘눕시1’을 입으면 일반 신분으로 분류된다.

30만원대 모델 ‘800’을 입으면 중상위권으로 신분 상승할 수 있지만 50만원대의 ‘드라이 로프트’를 입으면 속칭 ‘양아치’로 불리게 된다. 50만원대 이상의 패딩을 입은 학생은 ‘부모님의 등골을 부러뜨린다’는 뜻을 담아 ‘등골 브레이커’라는 별명이 붙는다.

계급도에는 부잣집 자녀의 경우 60만원대 모델도 입는다고 설명돼 있다. 성인조차 구입하기 부담스러운 70만원대 모델인 ‘히말라얀 파카’를 입으면 ‘대장’에 오를 수 있다.

이 브랜드 패딩은 모든 중·고교생들이 입는다는 의미에서 ‘교복’으로도 불린다. ‘노스페이스 계급도’도 이를 꼬집기 위해 만들어져 유포된 것으로 보인다.

네티즌들은 “학생들이 패딩 가격으로 신분을 나누는 현실이 씁쓸하다”거나 “등산하라면 싫어하는 아이들이 등산용 의류에 열광하는 이유를 알 수 없다”며 혀를 내둘렀다.

기사제공:쿠키뉴스(http://www.kukinews.com/)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